[10년후] 학교숲 10년 이렇게 변했습니다. ① 서울신양중학교

○ 학교숲 10년 이렇게 변했습니다. ① 서울신양중학교 (1999년 선정 시범학교)


학교숲운동이 시작된 지 10년이란 시간이 흘렀습니다. 2009년 지금, 10년의 시간을 거슬러서 1999년 초창기 학교숲을 만나러갑니다.

※ 이 글은 2009년 당시의 글을 일부 편집하여 옮겨온 것입니다. 


오랜만에 반가운 분이 사무처를 찾으셨습니다. 1999년도 초창기 학교숲운동 열혈 마니아였던 김찬성 선생님입니다. 선생님의 방문을 계기로 우리는 신양중학교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학교숲운동의 초창기에 활동하신 이수현처장님과 학교숲팀이 함께 나섰습니다. 

신양중학교는 5년간 학교숲을 조성한 학교로, 나무심기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기도 했지만 그때 당시 시도하기 어려웠던 운동장 주변에 나무를 심었습니다. 학부모, 교사, 학생들이 참여하여 함께 나무를 심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학교 교정에 그 결실이 빛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2001년 신양중 나무심기▲ 2001년 봄. 학생과 교사, 학부모가 봄식재하는 모습

사실 학교에 첫발을 내딛었을 때 어떤 나무가 그때 당시에 심은 나무인지 판단하기 어려울 정도로 학교주변에 나무들이 울창했습니다. 그래서 ‘설마 이 나무가 그때 심은 나무는 아니겠지’라고 했던 나무들이 제 예상을 뒤엎고 보란 듯이 10년 전에 학교숲을 위해 심은 나무들이였습니다. 나무들은 저보다 훨씬 크게 자라 어느덧 신양중학교의 교정을 푸르름으로 가득 찬 공간으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2001년 신양중▲ 2001년 3월 29일 봄식재 후 학교 전경

2009년 신양중▲ 2009년 4월 29일 학교 전경

2002년 신양중▲ 2002년 4월 식재 1년 후 나무의 모습

10년후 신양중▲ 10년 자란 학교숲 나무 모습

1999년도 학교숲을 시작하는 초기에 현장을 보지 못했던 저나 학교숲 팀원들과는 다르게 그때 당시를 기억하시는 이수현처장님과 김찬성 선생님께서는 감회가 남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직접 심었던 작은 나무들이 이제는 큰 아름드리나무가 되어 있으니까요.

200년 신양중 운동장 뒤▲ 2002년 4월 운동장 뒤 학교숲 조성 모습

2009년 신양중 운동장 뒤▲ 2009년 4월 운동장 뒤 학교숲 모습

이제는 우리 아이들에게 그늘을 만들어주는 학교숲. 축구를 하다 햇볕을 피해 나무 그늘에서 쉬고 있는 아이의 모습과 나무가 참 보기 좋았습니다.


김찬성 선생님은 그때를 회상하며, 첫 번째 심었던 나무, 접붙였던 나무, 학부모님들이 기증한 보리수나무 등 하나하나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신양중 보리수나무▲ 학부모님들께서 기증하셨다던 보리수나무 / 신양중학교 학교숲을 만든 첫 번째 심은 나무

신양중학교를 둘러보며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렇게 나무들이 잘 자라도록 돌보고 가꾸어온 많은 분들의 정성스런 손길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신양중학교에서 발길을 돌리며 또 다른 학교들의 학교숲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신양중 학교숲 안내판▲ 10년이 지나도 그곳에 생명의숲과 학교숲운동을 함께 했음을 알 수 있는 학교숲 안내판

신양중 학교숲▲ 김찬성 선생님과 함께 나무 아래에서

이번 학교숲 방문은 김찬성선생님 덕분에 찾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되었는데요. 김찬성 선생님께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10년이 지나도 학교숲에 대한 무한 애정을 갖는 분이 계시다는 게 어쩌면 10년의 학교숲운동의 힘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을 계기로 지금까지 지나온 10년을 뒤돌아보며, 학교숲을 찾아가보고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자양동 57-8 | 신양중학교
도움말 Daum 지도
Designed by CMSFactory.NET